로그인회원가입마이페이지대화방IRC디스코드LAB운영자에게타입문넷 RSS  접속자 : 284 (회원 212) 오늘 22,455 어제 25,960 전체 94,292,651  
오늘 부모님께 사랑한다는 말 꼭 하세요. 사랑은 과하게 전해도 독이 되지 않습니다.- 닥터 회색
자유게시판 권장사항 : 정치·시사글 금지/매너있는 신사숙녀가 되자/질문은 질문게로
총 게시물 101,326건, 최근 0 건
   

부부싸움의 패턴

글쓴이 : 닉slr 날짜 : 2019-05-16 (목) 02:01 조회 : 1179
글주소 : http://www.typemoon.net/freeboard/1910940
저희 어머님은 판사
아버님은 변호사입니다.

두 분 다 다혈질이고 해서 부부싸움이 잦은데, 어머니쪽이 화를 내는 건 주로 집안일입니다. 남편과 아들 둘이 어질러놓은 방, 쌓인 설거지거리 등을 보면 화를 내시죠

아버지쪽은 본인의 가부장적 지위에 민감하신데, 대표적으로 본인이 주어들은 지식에 대한 반박이 들어오면 방어적이 되서 화를 냅니다. 당신께선 그냥 지식을 전달했을 뿐인데 왜 공격하냐.

하지만 11시~12시경에 두 분 다 퇴근하고 나서 시작되는 부부싸움이 제일 많은데요.

주로 (판사 아내에게 검수받는다는 전제하에) 받아온 (법조인의 눈으로 봤을때 승소확률이 낮은) 소송에 대해서 아벼지가 어머니께 자문을 구할때입니다.

어머니는 딱 잘라 승소 가능성이 희박하다고 말하고, 아버지는 의뢰인 입장에서 필사적으로 변호를 시작하고, 어머니는 여러 조항을 따져 묻습니다. 그 와중에 몇가지 쟁점이 나오죠. 승소 가능성은 여전히 높지 않습니다만, 의뢰인에게 변명할 거리는 됩니다.

아버지는 그거면 되겠네, 그걸 원했어라고 말하지만, 어머니는 아버지가 의뢰인에게 승소 가능성에 대해서 판사의 자문을 받았더니~ ~~면 이길수도 있겠더라~ 라고 말하는 거 자체가 본인이 거짓말을 하는 것 같아 싫으신 겁니다. 그래서 이야기를 계속하고, 아버지가 승소 가능성에 대해 부정적임을 인정하면 의뢰인이 고소를 취하해야 한다 혹은 처벌을 받아들여야 한다고 말하십니다.

하지만 아버지 입장에서는 변호사로서 하는 일인데, 그런식으로 말을 들으면  본인이 승소하지 못할 사건을 수임한 사기꾼이 된 것 같아 상처를 받습니다. 본인이 가장으로서 돈을 벌고 있는데, 판사로서 월급만 받는 나내와 달리 당신께서는 이렇게 패소할 것만 같은 소송에서 꾸역꾸역 의뢰비를 타내는 자신이 사기꾼 같아서 기분이 나쁘신거죠. 그래서 또 화를 냅니다.

이제 그럼 말꼬리 잡는 감정싸움으로 들어갑니다.

나는 당신이 사기꾼이라고 때려치라고 말한적 없는데 왜 그렇게 듣냐고, 될것 같아서 수임한 사건에 내가 안될것 같다고 하니 빈정이 상해서 그런거냐고.

처음에는 두분이 화내는게 그냥 무섭기만 했는데, 이제는 감정싸움 부분에 들어가면 제가 중재하게 됐네요. 저는 대체로 감정적으료는 어머니 편에 동의하지만, 아무튼 아버지 돈으로 학교에 다니는 입장애서 누구 편을 들기 참 어려운데요. 문넷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2.89 Kbytes

루시드 2019-05-16 (목) 02:21
소송은 의외로 감정싸움이기도 하고 이길 가능성이 적으니 소송하지 말라고 해도 안할 의뢰인이 얼마나 있을까도 생각해봐야 하겠네요.

절대 못 이긴다 수준의 판례가 확정된 일이 아니면 의뢰인의 의향에 맞춰주는게 서비스업으로서 옳은거 같은 느낌입니다.
댓글주소
     
     
닉slr 2019-05-18 (토) 11:33
당장 법 관련해서는 결정을 내리는 쪽인 어머니 결정이 더 무게가 있을 수밖에 없죠. 아버지가 어머니를 설득하는 근거를 내놓은 적이 없다는 것도 이길 가능성을 본인 왈 0%에 근접하다고 말하시기도 하니.
댓글주소
카니아드 2019-05-16 (목) 03:39
의뢰인에게 가능성이 낮다는건 알려주고 그래도 의뢰한다면 딱히 사기가 아니지 않나요?
안알려주면 문제가 될것도 같습니다만...
댓글주소
키리시마 2019-05-16 (목) 08:29
변호사vs검사는 들어봤는데 판사vs변호사라니;;

이것은 대체..
댓글주소
AntiHero 2019-05-16 (목) 09:02
매일매일이 민사소송ㅎㄷㄷㄷ
댓글주소
겨울바른 2019-05-16 (목) 09:02
부부싸움이라길래 두근두근하면서 들어왔는데 되게 법적으로 공방을 벌이시네요;
댓글주소
화아 2019-05-16 (목) 09:16
아버지는 좀더 넓은 마음을 가져야 할거 같고
어머니는 좀만 더 부드럽게 이야기하는게 필요해보입니다. 판사라는 직책 상 그게 잘 안되는 부분이긴 한데 같은 말을 해도 아가 다르고 어가 다릅니다. 상대에게 원한을 품게는 하지 않는 말을 생각하면서 해야죠.
서로가 서로에게 시너지를 줄 수 있는, 혹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상황에서 자신의 가치관 때문에 상대에게 감정적으로 대하는건 반성해야할 부분입니다.
댓글주소
네잎 2019-05-16 (목) 10:01
심각한데 옆에서 들으니 죄송한데 웃게 되네요...
판사와 변호사 부부라니!
댓글주소
     
     
닉slr 2019-05-18 (토) 11:31
아니 저도 웃으니까 이상한거 아니에요(...)
댓글주소
강우주의보 2019-05-16 (목) 10:12
민사 소송급 부부싸움이라니 이건 무슨...
댓글주소
엣치 2019-05-16 (목) 14:04
매일매일이 민사소송이라니 아 너무 무섭다
댓글주소
☞특수문자
hi
   

총 게시물 101,326건, 최근 0 건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01206  [DC/스포/이미지] 어떤 분이 DC 영화 상태를 요약한 내용을 봤는데… +8 hot QuodEratDemonstran 9일전 1204
101205  k-pop 근황.jpg +21 hot 샤우드 9일전 2640
101204  비트코인으로 연봉정도 벌었습니다.(자랑) +29 link hot 메가날백수 9일전 3085
101203  러시아 국가근위대에 대해서 알아보자! -창설편- +12 쿠온찡 9일전 950
101202  한성컴퓨터의 새 노트북 브랜드 이름: 'underkg' +18 link hot mooni 9일전 2034
101201  해외직구 경매 낙찰! +4 hot 메가날백수 9일전 1024
101200  벌서부터 지옥의 폭염이 슬금슬금오네요... +13 hot 레포링 9일전 1027
101199  [역사] 2차 세계 대전 가장 위대한 영웅. +15 hot souloflord 10일전 1358
101198  [중국] 이 사람만 없었어도.... +32 hot 방랑마도사 10일전 2357
101197  현재 주식투자하신 분들은 좀더 존버하셔야 겠습니다. +8 hot 달렉수프집사 10일전 1836
101196  스테이크의 굽기조절은 어렵네요. +24 hot 푸우 10일전 1004
101195  대동류 합기유술에 대한 Q&A +5 해도너무해 10일전 529
101194  안경은 왜이렇게 비싼가 +12 hot 키리시마 10일전 1041
101193  재밌는? 요상한? 꿈을 꾸었습니다. 쿠루와 10일전 274
101192  부부싸움의 패턴 +11 hot 닉slr 10일전 1180
101191  성녀를 배신한 샤를 7세의 끔찍하고 비참한 최후 +31 hot Taurus 10일전 2050
101190  좋은 스승들 +17 hot DawnTreader 10일전 1185
101189  [이미지/어이없음주의] 이젠 뭐 미식물 하다하다 못해... +64 hot 와똬똬뚜겐 10일전 2693
101188  사는게 힘듭니다.(궁서체) +9 여우신랑 10일전 872
101187  [임시공지] 현재 신고기능이 정확히 작동하지 않습니다. +10 hot Truesage 10일전 3112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Powered by Sir OpenCode 마이위트 DNS Powered by DNSEver.com 통큰아이
광고·제휴문의  |  이용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책임의한계와법적고지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운영자에게  |  사이트맵(XML) 

타입문넷
SINCE
2003. 12. 25
타입문넷에 게재되는 모든 컨텐츠의 저작권은 해당 저작권자에게 있습니다.
타입문넷에 등록 된 모든 게시물의 권리와 책임은 해당 게시물의 게시자에게 있으며,
게시물에 의해 발생하는 문제에 대해 타입문넷은 일체 책임지지 않습니다.

타입문넷의 로고 및 배너는 백묵서체연구소의 0020-!백묵-갈잎체(견중) 서체를 사용중입니다.



Copyright ⒞ 2007 TYPEMOON.NET All Rights Reserved.
SSL certificates